이천국 leechunkook

이천국 작가는 일상에서 마주하는 온-오프라인의 시각적 사건을

레퍼런스 삼아 조각적 형태를 빚어 냅니다. 오늘날의 시각 환경이 그렇듯

작가의 조각-몸(들) 사이에는 밀접한 연관성이 없으며,

다만 이미지의 연쇄적인 반응을 통해 유희할 따름입니다.

그가 참조하는 이미지 또한 예측할 수 없는 감각으로 발현되는데,

부드럽고 건조한 촉감으로, 유연한 형태와 색채로 매번 다른 얼굴을 드러냅니다.

Ticket